Korea 17 May: Jeonju - Hwayeomsa Temple

Fun school day

Hemabha, our Korean co-ordinator making sure everything is ready for a big day of 3 school visits and a Temple stay.

한국 코오디네이터 장세화는 3개의 학교를 방문과 화엄사 템플스테이를 하는 바쁜 날에 모든 것이 준비가 되어있는지 확인합니다.

A short run through the Hanok took us to Jeonju Dong Elementary School.

전주 동초등학교 6학년 1반과 2반이 세계 평화 달리기 학교 프로그램에 참여합니다.

My country has a statue with a torch..

저의 나라는 성화를 들고 있는 동상이 있습니다.

The Vice-principal was extremely kind in arranging our visit to her school.

신영희 교감 선생님은 아이들이 국제적 평화 달리기 자원 봉사자를 만날 수 있도록 지원해주셨습니다.

A quick pause at Jeonju City Hall where we shared the torch with some locals..

전주 시청에 들려서 시민들과 평화 성화를 나누다.

Seongso Elementary School

성수초등학

Hi!!!

Learning the actions to the song and singing in Korean and English.

평화달리기 노래를 영어와 한국어로 배우고 율동도 합니다.

Checking their Peace Run passports to make sure they got all the stamps...

평화달리기 여권을 보고 도장을 다 받았는지 확인합니다.

We made it!!

다 받았습니다!

Our Korean co-ordinating team. They have done a superb job planning everything and guiding the team around this beautiful country.

한국 코오디네이터 팀은 평화 달리기 팀을 훌륭하게 안내합니다.

Peace Run essentials..Cake, keys and cards

평화 달리기에 꼭 필요한 것들: 케이크, 키, 카

Welcome to Bojeol Elementary School

보절초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We come from nine different countries. Lets see if you can guess them all

우리는 모두 다른 나라에서 왔습니다. 어디에서 왔는지 맞추어 보세요!

High Five to send us on our way

떠나는 우리에게 하이파이브를

We went up into the Jiri mountains, passing through some breathtaking scenery. We were surrounded by every shade of green as far as the eye could see.

우리는 지리산에 길을 올라가 숨막히도록 아름다운 경치를 보았습니다. 다양한 녹음이 눈을 즐겁게 합니다.

Now, lets just make sure we take the right road

우리가 올바른 길로 가고 있는지 볼까요?

Our destination was Hwayeomsa Temple, an ancient Buddhist Temple nestled in the Jiri Mountains where we were to stay for the night as part of their Temple Stay program. It is a spectacular setting surrounded by nature's beauty and pure, clean mountain air.

지리산 화엄사는 아름다운 자연과 밝고 깨끗한 공기가 있습니다.

We were all looking forward to this unique glimpse into the peaceful lives of those who call this Temple home.

절에서의 평화로운 삶을 옅볼 수 있는 기회를 고대합니다.

On arrival we were given temple clothes to change into

템플옷으로 갈아입습니다.

And invited for a tea ceremony with Tegam Snim

태감스님과 함꼐 하는 즐거운 차담

She told us the tea was made from mulberries and is very strengthening, so we would all run strongly tomorrow.

뽕잎차는 내일 저희가 달리는데 힘을 준다고 스님은 말씀하십니다.

We were given an up close view of the soul-stirring evening drumming ceremony. The drumming resonates around the valley and the momentum builds as the most skilled drummers come last.

영혼을 울리는 스님의 북소리를 가까이서 듣습니다. 그 울림이 절과 계곡을 울리고 가장 경험많은 스님께서 마지막을 장식하십니다.

Our guide gave us a tour around the temple complex which dates back over a thousand years.

1400년이 넘은 절 경내를 안내합니다.

Lanterns for Buddhas birthday next week. We have been passing these beautiful lanterns all week along the side of the road.

부처님 탄신일을 맞이해서 전등들이 달립니다.